Heycheat

moon, full moon, sky-1859616.jpg

Heycheat
Investment

About Economy,

About Investment,

About Education,

Check! Our Service

태영 포기,

저만의 실패로 끝나지 않아


  태영  

윤세영 회장의 주장


 

윤세영 회장은 태영건설의 PF 보증액이 보도된 9조원에 대해,

문제적 우발채무는 2조5000억원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윤 회장은 모든 사업장을 지원해 달라는 것은 아니라며,

면밀한 실사를 거쳐 살릴 곳은 살려서 사업을 계속 이어가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윤 회장은 태영건설이 가능성 있는 기업임을 △현재 수주 잔고 12조원 △

향후 3년간 예상 매출액 3조원 이상 △영업 이익률 4% 등을 들어 주장했다.

 

윤 회장의 경고


 

윤 회장은 태영이 무너지면 협력업체에 큰 피해가 날 수 있으며

국가 경제 위기의 불씨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노욕 비판에도 염치불구하고 나선다며,

태영을 포기하는 것은 단지 자신만의 실패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크아웃 개시 여부


 

워크아웃은 11일에 결정되며,

이를 통해 태영건설의 자구 노력이 얼마나 인정받을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 회장은 워크아웃 동의를 채권단에 요청했으며,

워크아웃을 통해 기업회생의 첫 걸음을 내딛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윤세영 회장의 주장과 경고는 태영건설의 현재 상황과

잠재적인 위험에 대해 명확하게 전달하는 내용으로 보인다.

 

윤 회장은 태영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다짐과 함께

채권단에 워크아웃 동의를 요청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을 보였다.

 

태영건설의 워크아웃 개시 여부에 대한 결정은

태영의 자구 노력을 뒷받침하는 중요한 사건으로 기대된다.

 

출처: 네이버 뉴스


Heycheat PremiumContents

> Heycheat PremiumContents 바로가기 <

HEYCHE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