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ycheat

moon, full moon, sky-1859616.jpg

Heycheat
Investment

About Economy,

About Investment,

About Education,

Check! Our Service

태영그룹 창업회장,

채권단 앞서 눈물호소

“PF 가능성 과신, 사력 다해 살려내겠다”


  태영그룹  

태영건설, 채무 규모는 2조 5000억원


 

태영그룹 창업회장은 태영건설 워크아웃 신청과 관련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규모는 9조원으로 보도된 것과 달리

채무 규모는 2조 5000억원이라 밝혔다.

 

회장은 이날 설명회에서 호소문을 통해 사업을 정상적으로 마무리하고

채무를 상환할 기회를 부탁하며 사력을 다해 태영을 살려 낼 것을 약속했다.

 

태영건설은 현재 수주잔고가 12조원이 넘으며

향후 3년간 연 3조원 이상의 매출이 가능하다고 회장은 강조했다.

 

야심찬 가능성을 과신한 부도 위기


 

회장은 야심찬 성과를 거둔 태영건설을 자랑스럽게 생각했지만,

가능성을 과신하고 자기관리에 소홀해 부도 위기에 이르게 된 것을 인정했다.

 

회장은 채권단 앞에서 호소문을 읽으며 눈물을 흘렸으며,

경영진의 실수로 인해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을 후회했다.

 

하지만 회장은 태영건설의 잠재력을 강조하며 사업을 살려내겠다는 결심을 밝혔다.

 

태영건설의 자구안 제시


 

태영그룹은 설명회에서 에코비트와 블루원 등의 매각 방안과

대주주 사재출연, 지분 담보 등의 자구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채권단의 워크아웃 전제조건인 고강도 자구 노력을 충족시키고자 한다.

 

태영그룹은 태영건설의 가능성을 믿으며 적극적인 대응을 펼치고 있다.

 
 

태영그룹 창업회장은 채권단 앞에서

자신의 실수로 인한 상황에 대해 눈물을 흘리며 사과하였다.

 

그러나 그는 태영건설의 잠재력을 강조하며

채권단과의 협력을 통해 사업을 살려낼 것을 약속했다.

 

태영그룹의 자구안 제시 역시 채권단과의

워크아웃을 위해 적극적인 대응을 할 것임을 보여준다.

 

출처: 네이버 뉴스


Heycheat PremiumContents

> Heycheat PremiumContents 바로가기 <

HEYCHE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