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ycheat

moon, full moon, sky-1859616.jpg

Heycheat
Investment

About Economy,

About Investment,

About Education,

Check! Our Service

삼성 오너가 전략 신탁용 블록딜로 상속세 완납


  삼성 오너  

삼성 오너 일가, 블록딜로 상속세 조달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삼성 오너 일가가 삼성전자 지분 판매를 통해 2조 8000억원 가량의 상속세를 조달했다.

 

재계는 경영권 약화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상속세를 내기 위해 지분을 팔아야 했으며,

세 모녀가 내야 할 상속세는 총 9조원에 이른다.

 

이들은 약 6조원을 이미 납부했고, 이번 지분 매각 대금을 상속세로 내면 사실상 완납하는 것이다.

 

상속세와 현행 세제의 문제점


 

한국의 상속세 최고세율은 50%로, 최대주주에 붙는 할증을 합치면 60%가 된다.

 

재계는 과도한 상속세로 인한 부담을 들어 제도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세제는 경제성장을 제약하는 요인으로 작용하며, 주가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예상 주식 시장 반응


 

삼성전자의 지분 매각 소식이 나오면서 주가는 하락세를 보였다.

 

시장에서는 금리 인하 기대감이 과도하다고 보고,

삼성전자의 실적부진과 오너일가의 블록딜 가능성도 고려되었다.

 

기관의 순매도가 주가에 영향을 주었다고 분석되고 있다.

 
 

삼성 오너 일가가 상속세를 내기 위해 지분을 팔았다는 것은 세제 개선의 필요성을 보여준다.

 

과도한 상속세는 경제 성장을 제약시킬 뿐만 아니라

개별 기업의 주가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정부는 상속세 제도를 개선하여 기업과 개인의 경제 활동을 지원해야 한다.

 

출처: 네이버 뉴스


Heycheat PremiumContents

> Heycheat PremiumContents 바로가기 <

HEYCHE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