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ycheat

moon, full moon, sky-1859616.jpg

Heycheat
Investment

About Economy,

About Investment,

About Education,

Check! Our Service

내년 1월 서울 주택 공급물량

전무할 것으로 예상


  서울 주택  

내년 1월 주택 공급물량 예상


 

내년 1월 서울의 주택 공급물량이 전무할 것으로 보인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분양에 소극적인 사업장이 늘어난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25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2024년 1월 전국에서는 29곳·3만1150가구(임대 포함, 오피스텔 제외, 1순위 청약기준)가 분양될 예정이다.

 

지역별 공급 물량 분석


 

일반 분양 물량은 2만3327가구로, 수도권과 지방의 일반 분양 물량은

각각 1만303가구(44.2%)와 1만3024가구(55.8%)로 집계됐다.

 

이는 이달 물량 2만7944가구와 비교해 16.5% 감소한 것으로,

지난해 1월 물량 2만2375가구와 비슷한 수치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5613가구(11곳·전체 24.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어 인천 4690가구(4곳·20.1%), 광주 4045가구(3곳·17.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서울의 물량은 없다.

 

특이한 분양사례 소개


 

수도권에서는 DL건설이 경기 의정부시 신곡동에 짓는 ‘e편한세상 신곡 시그니처뷰’를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35층, 6개 동, 총 815가구다.

 

이 가운데 전용면적 52~84㎡, 407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지방에는 현대엔지니어링과 범양건영이

광주 북구 매곡동에 짓는 ‘힐스테이트 중외공원’을 선보인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28층, 15개 동, 전용면적 84~157㎡, 총 1466가구 규모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내년 1월은 계절적 비수기인데다

마케팅이 어려운 총선을 앞두고 있어 물량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총선 시즌에는 국민적 관심이 선거에 쏠리다 보니 분양이 흥행하기도 쉽지 않고,

지역구 개발 공약에 따라 아파트값 등이 영향을 받으면 분양 일정도 잡기 쉽지 않다’라고 말했다.

 
 

내년 1월 서울의 주택 공급물량이 전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분양에 소극적인 사업장이 늘어나고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로 인해 내년 1월 전국적으로 주택 공급물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출처: 네이버 뉴스


Heycheat PremiumContents

> Heycheat PremiumContents 바로가기 <

HEYCHE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