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ycheat

moon, full moon, sky-1859616.jpg

Heycheat
Investment

About Economy,

About Investment,

About Education,

Check! Our Service

금융당국 최후통첩 시한으로

제시한 주말에도 태영 묵묵부답


  금융당국  

태영그룹 추가 자구안 미제시,

법정관리 우려 증가


 

금융당국 최후통첩 시한으로 제시한 주말에도

태영그룹이 추가 자구안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

 

이로인해 태영그룹이 태영건설의 ‘꼬리 자르기’에 들어간 후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갈 수 있는 우려가 나왔다.

 

정부는 모든 부처가 나서 태영그룹을 설득하려고 한다.

 

‘워크아웃’ 실패시 법정관리 우려


 

워크아웃에 실패하면 태영그룹은 법정관리에 들어가게 되고,

상거래채권도 멈추게 된다.

 

또한 태영그룹이 자구안 제시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며

‘꼬리 자르기’에 들어갔다는 우려도 있다.

 

태영건설 위기가 퍼지지 않도록 금융당국은 시장 점검에 나선다.

 

태영그룹에 대한 정부의 압박


 

정부는 금융당국뿐만 아니라 모든 부처가 나서

태영그룹을 설득하고 압박하고 있다.

 

국무총리 한덕수는 경영자가 자기의 뼈를 깎는

고통스러운 일을 해야 한다며 경영자의 책임을 강조했다.

 

금융당국은 태영건설 위기가 퍼지지 않도록 시장 점검에 나서고 있다.

 
 

태영그룹이 추가 자구안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은

태영건설의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정부가 모든 부처를 동원하여 태영그룹에 대한 압박을 가하고 있는 모습은

문제의 해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려는 것을 보여준다.

 

금융당국의 시장 점검은 태영그룹 위기를 퍼지지 않게 막기 위한 중요한 조치이다.

 

출처: 네이버 뉴스


Heycheat PremiumContents

> Heycheat PremiumContents 바로가기 <

HEYCHE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