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ycheat

moon, full moon, sky-1859616.jpg

Heycheat
Investment

About Economy,

About Investment,

About Education,

Check! Our Service

국내 반도체업계,

AI 수요 증가로 불황 국면 탈출하나


  반도체업계  

SK하이닉스, 5분기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SK하이닉스가 4분기에 걸친 적자 행진을 마치고 흑자로 전환한 가운데,

삼성전자도 반도체 부문 적자 폭이 축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모리 시장의 불확실성은 여전하지만,

SK하이닉스는 AI용 고성능 메모리 수요 증가와 함께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메모리 감산의 효과와 AI 서버용 제품 및 모바일용 메모리 수요 성장이 SK하이닉스의 흑자 전환 주된 요인이다.

 

삼성전자도 수익 국면 진입에 힘에 실린다


 

삼성전자도 반도체 부문 적자 폭이 지속적으로 축소되고 있다.

 

전 세계적 경기 침체와 고금리로 인해 감소했던 IT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삼성전자의 수익 국면이 본격적으로 진입할 전망이다.

 

부문별 구체적 실적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적자 규모를 줄인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업계의 수익 개선이 전망된다


 

IT 수요 회복과 AI 시장 확대, 감산에 따른 메모리 가격 상승 가능성 등을 고려하면 올해 양사의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

 

양사는 고성능·고용량 제품을 중심으로 공급량을 늘려 수익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다만 전체적인 감산 기조는 단기간에 흔들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업계가 AI 수요 증가로 불황 국면에서 벗어나는 모습이 보여서 기쁘다.

 

SK하이닉스와 삼성전자의 흑자 전환이 수익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 세계적인 IT 수요의 회복과 AI 시장의 확대는 반도체 업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출처: 네이버 뉴스


Heycheat PremiumContents

> Heycheat PremiumContents 바로가기 <

HEYCHEAT